자료모음보기·이단문제제보
게시판·공지사항
최종편집 : 2017.1.31 화 16:15
인기검색어 : 신천지, 큰믿음교회
> 자료 > 주제별자료 | 이만희(신천지교회, 시온기독교신학원, 무료성경신학원)
     
사랑의교회, 신천지 개입이 가장 걱정된다
교회 문제는 추수꾼 활동의 ‘특수’···개혁과 이단경계 같이 해야
2013년 02월 06일 (수) 14:37:23 한국기독교이단상담소 webmaster@jesus114.net

사랑의교회가 최대 위기에 직면했다는 견해가 나오고 있다. 당회에 제출된 담임 오정현 목사의 박사논문표절 의혹과 관련한 조사보고서가 인터넷에 그대로 공개되고 있다. 국제제자훈련원 옥성호 출판본부장이 오정현 목사에게 보낸  메일까지도 가감없이 오픈돼 버렸다. SNS 등이 숨 쉴 틈을 주지 않고 사랑의교회 오정현 목사를 몰아세우고 있다. 오정현 목사의 목회가 최대 위기에 봉착했다는 견해도 일각에서 나오고 있다. 사랑의교회가 이런 문제에 봉착할 때, 가장 특수를 누릴 수 있는 이단단체가 있다. 단연 ‘신천지’다.

   
▲ 사랑의교회 조감도
사랑의교회는 당면한 과제들을 지혜롭게 풀어가야 한다. 그 열쇠는 사랑의교회 성도들과 그 무엇보다 오정현 목사에게 있다고 할 수 있다. 그러나 그 가운데 교회 내부에서 전략적으로 성도들간의 불신을 조장하고 온갖 유언비어를 퍼뜨리며 미확인된 소문까지 진실처럼 왜곡해 교회를 몰아세우는 신천지의 책동에는 단호하고 분별력있게 대처해야 한다. 이런 어려운 숙제를 사랑의교회 성도들이 얼마나 잘 풀어갈 수 있을까? 이 숙제는 사랑의교회 성도들이 지금까지 얼마나 분별력있는 신앙을 가져 왔는지, 교회 안의 갈등을 잘 풀어갈 만큼 성숙한지, 그리고 신앙인으로서의 양식과 도덕성을 얼마나 갖추고 있는지 중요한 시험대가 될 것이다.

신천지는 문제 있는 교회들(목사의 비리/ 교회의 채무가 많은 곳)에 추수꾼을 보내왔다. 사랑의교회도 그 대상이 되면 됐지 아닐 가능성은 많지 않다. 신천지에 대한 대처는 그 폐쇄적 특성상 신천지 탈퇴자들의 증언을 주의 깊게 듣고 하게 돼 있다. 신천지의 집회장소는 패스카드를 갖고 있는 사람만 출입할 수 있다. 심지어 예장 OO교회라고 세워 놓은 위장교회조차도 소개한 사람과 같이 들어가야 주일 예배에 참석할 수 있다. 자유로운 한국교회와는 달리 그들의 조직이 폐쇄적이라는 의미다. 따라서 신천지를 탈퇴한 사람들의 증언은 신천지의 움직임을 파악하는 매우 중요한 단서가 된다. 신현욱 대표(신천지대책전국연합)는 교회 문제와 관련한 기자회견 장소에서 “문제가 있는 교회에는 추수꾼들이 목사파, 목사반대파, 중도파, 3개파에 모두 들어가 활동한다고 보면 된다”며 “3군데 모두 들어가 서로간의 정보를 공유하고 분열을 극대화한다”고 비판한 바 있다.
   
▲ 신천지 추수꾼의 파송 기준
사랑의교회에도 그런 의미에서 신천지 추수꾼들이 활동하고 있다고 봐야 한다. 사랑의교회는 분쟁교회는 아니다. 그렇다고 마냥 안심할 수만은 없는 상황이다. 옥성호 출판본부장(국제제자훈련원)이 오정현 목사에게 보낸 이메일이 2013년 1월 20일 세간에 공개된 이후 사랑의교회의 건축과 관련한 반대의 목소리가 더욱 집단화되며 결집되고 있다. 논문표절의혹을 제기한 보고서가 1월 31일 SNS 등을 통해 일파만파로 퍼졌다. 이후 오정현 담임목사의 거취와 관련한 얘기까지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이런 교회의 아픔을 비집고 신천지 추수꾼들이 문제점들을 침소봉대, 과장, 확대해서 유언비어를 퍼뜨리기 위해 나설 것이다. 한마디로 추수꾼들은 사랑의교회 어디선가는 분명히 신분을 위장하고 성도들과 행동을 같이 한다는 의미다. 그에 대해서는 충분히 경계해도 모자라지 않다.

사랑의교회는 지금 당면한 문제들은 지혜롭게 풀면서도 신천지 추수꾼의 모략, 선동에 대해서는 강경하게 대처해야 한다. 사랑의교회가 당면한 여러 개혁적 과제는 풀어가야 하지만 사랑의교회 새예배당을 보고 ‘바벨탑’이라고 하거나 오정현 목사에 대한 과도한 인신공격적 발언 등 극단적 표현들에 대해서는 삼가야 한다. 이런 점에서 성도들은 교회와 관련한 극단적 발언을 누가 하고 있는지 매우 주의 깊게 주시해야 한다. 그렇다고 교회측이 갖고 있는 도덕적 문제점을 ‘추수꾼의 모략’이라고 몰아세우며 봉합하는 것은 사랑의교회를 더욱 큰 위기에 빠뜨리게 될 것이다. 그것은 더욱 큰 분쟁의 빌미를 제공하고 교회를 극단적 분쟁의 깊은 나락으로 빠뜨리게 된다. 한마디로 추수꾼들을 경계하고 색출하는 동시에 교회가 갖고 있는 개혁의 과제는 지혜롭게 풀어야 할, 정말 쉽지 않은 과제가 사랑의교회 앞에 놓인 셈이다.

이 기사는 <기독교포털뉴스> 2013년 2월 5일자 기사입니다.

한국기독교이단상담소의 다른자료 보기  
ⓒ 한국기독교이단상담소(http://www.jesus114.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한국기독교이단상담소협회 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표전화 : 0502-838-1452 | FAX : 031-475-9752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고운
Copyright 2009 한국기독교이단상담소 협회.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esus114.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