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모음보기·이단문제제보
게시판·공지사항
최종편집 : 2019.3.5 화 11:35
인기검색어 : 신천지, 큰믿음교회
> 자료 > 주제별자료 | 귀신파
     
기침, "이단 베뢰아의 세계침례교연맹 가입은 안돼"
배재인 총회장·한명국 전총회장 등 워싱턴 급파해 신속·단호 대처
2012년 06월 21일 (목) 22:25:16 정윤석 기자 unique44@paran.com

   
▲ 좌측부터 배재인 총회장, 한명국 전 총회장, 조원희 총무


한국교회 주요 교단이 이단으로 규정한 김기동 씨측 기독교베뢰아교회연합(기베연)이 세계침례교연맹(Baptist World Alliance, BWA)에 가입 청원서를 제출했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기독교한국침례회(기침)의 대응도 발 빠르게 전개되고 있다. 

기침 배재인 총회장, 한명국 전 총회장, 조원희 총무는 2012년 6월 20일 현재 한국에 없다. 기침측은 기베연의 BWA 가입 청원 소식이 알려지자마자 총회 주요 인사 3인을 BWA본부가 위치한 워싱턴으로 급파했다. 그만큼 기침측이 이 문제를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다는 의미다. 배 총회장 등 3인은 조만간 BWA측 사무총장과 회동, 기베연측의 가입 청원에 대한 기침측의 입장을 전달할 계획이다. 

침례교의 한 관계자는 기자(교회와신앙 www.amennews.com)와의 전화통화에서 “BWA세계 총회장을 지낸 김장환 목사도 기베연과 관련한 소식을 듣고는 기침 총회가 단호한 입장을 취해야 한다는 뜻을 전달했다”며 “한국교회가 이단으로 규정한 베뢰아의 BWA가입은 있을 수 없는 일이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를 위해 기침측은 한국교회 주요 교단에서 김기동 씨측을 이단으로 규정한 공식 자료를 제출하는 등 적극적으로 대처할 방침이라고 천명했다. 

한편 기베연이 BWA 가입 청원을 했으나 실제로 받아들여지기는 쉽지 않다는 주장도 나오고 있다. 그 배경에는 기베연에 대해 단호한 입장을 취하고 있는 김장환·한명국 목사가 각각 BWA 세계총회장·부총회장을 지냈다는 점을 내세운다. 기침측 전 총회장인 정인도 목사는 “세계총회장·부총회장을 배출한 기침 교단에서 항의 서한을 보내고 강경하게 대응하고 있다”며 “BWA가 기베연을 쉽게 받아들이지는 못할 것이다”고 말했다. 

BWA는 세계 침례교의 세계 인권 및 사법 정의 실현, 침례교의 연합과 일치 등을 위해 1940년 발족된 기관으로서 BWA에는 120여 개국 211개 교단, 15만 8000여 개 교회가 가입돼 있다. 동양인으로는 최초로 김장환 목사(극동방송 이사장)가 2000년~2005년 총회장을 지냈고 2005년~2010년 한명국 목사(서울침례교회)가 부회장을 지냈다.

이 글은 인터넷신문 <교회와신앙>( www.amennews.com)  2012년 6월 20일자에 나온 글입니다. Copyrightⓒ<교회와신앙>

정윤석 기자의 다른자료 보기  
ⓒ 한국기독교이단상담소(http://www.jesus114.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한국기독교이단상담소협회 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표전화 : 0502-838-1452 | FAX : 031-475-9752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고운
Copyright 2009 한국기독교이단상담소 협회.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esus114.net